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home

HOME > 연구원 소개 > 홍보센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건설연, 크로아티아에서 미래 건설산업 비전 제시 글보기
건설연, 크로아티아에서 미래 건설산업 비전 제시
작성자 KICT 게시일 2017.06.22 14:18 조회수 585

건설연, 크로아티아에서 미래 건설산업 비전 제시

- 스마트시티의 새로운 비전과 우주 건설기술 확보로 미래 건설 성장동력 확보 -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이태식, 이하 KICT)은 6월 19일(월)부터 22일(목)까지 크로아티아 프리모스텐에서 개최된 국제 학술대회인 ‘Creative Construction Conference(CCC) 2017’에서 미래 토목기술 분야에서의 스마트시티와 우주기술에 대한 비전을 선보였다.

 

ㅇ KICT 이태식 원장은 CCC 2017 초청 기조연설에서, “미래 토목기술 - 스마트시티와 우주기술”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며 한국 건설기술이 보유한 미래 선도적 강점과 향후 세계 건설산업이 나아가야 할 비전을 제시하였다.

 

ㅇ CCC는 건설관리 자동화 분야에서 저명한 국제 학술대회로, 이번 CCC 2017에서는 전 세계 29개국 전문가 200여 명이 모여 ‘창의적 건설공정’, ‘창의적 건설관리’, ‘창의적 건설기술 및 재료’, ‘건설자동화와 건설로봇’, ‘건설분야에서의 가상현실과 3D프린팅’, ‘지속가능한 건설’ 등 총 6개 분야에서 150건에 달하는 논문이 발표 되었다.

 

□ KICT 이태식 원장은 6월 20일 현지에서 기조강연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침체되어 있는 건설 산업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스마트시티’와 ‘우주 건설’을 제시하였다.

 

□ KICT는 스마트시티 분야의 비전으로서 이동편의성 및 속도향상을 통해 보다 넓은 지역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메가 리전(Mega-Region)’ 개념을 제시하였으며, 이를 실생활에 구현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하이퍼루프 기술을 선보였다.

 

ㅇ “하이퍼루프는 비행기보다 빠른 육상교통수단이므로 이동시간은 획기적으로 단축되면서도 건설비용은 기존 고속철도 시스템보다 저렴하다”며 “도시 내 다양한 교통망과 연결하게 되면 메가리전 건설의 핵심기술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ㅇ 지금까지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은 주로 ICT에 기반한 정보통신 융합서비스 모델 위주로 제시되어 왔으나, KICT가 선보인 스마트시티 모델은 기존 개념을 넘어서 교통혁명과의 융복합을 통해 스마트시티의 비전을 보다 구체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 또한 이태식 원장은 “스마트시티가 근미래를 대비한 미래 먹거리라면, 우주 건설기술은 2030년 이후의 중장기적인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방안이 될 것”이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관련 분야 연구와 건설기술 확보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ㅇ 현재 유인 우주탐사는 우주기지 건설 시 건축재료를 확보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 애로사항으로 그간 지적되어 왔으나, KICT는 이에 대한 극복방안으로서 KICT가 연구 중인 달과 화성에 풍부한 현무암질 토양 등 현지 자원(월면토)을 이용한 건설기술을 소개하였다.

 

ㅇ 실제로 미국, 유럽 등 우주개발 선도국은 이미 2030년경 화성에 사람을 보낼 계획을 준비 중에 있으며, 지구귀환이 불투명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자원자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기술 분야 또한 현실로 다가온 우주개발 수요에 대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리 준비해야 함을 설명하였다.

다운로드표
첨부파일
보시는 페이지 담당자 정보
관리담당부서 : 글로벌협력본부
관리담당자 : 홍보정보실
문의 : 031-910-0101
top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