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home

HOME > 연구원 소개 > 홍보센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건설연, 해군과 화재안전관련 기술지원 등 기술협력 추진 글보기
건설연, 해군과 화재안전관련 기술지원 등 기술협력 추진
작성자 KICT 게시일 2017.12.01 18:09 조회수 126

- 건설연, 해군과 화재안전관련 기술지원 등 기술협력 추진 -

- 건설연, 대한민국 해군과 업무협약(MOU) 체결 -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직무대행 정준화, 이하 건설연)은 12월 1일(금) 충남 계룡대에서 대한민국 해군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화재안전 관련 기술지원 등 각종 교류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ㅇ 오전 11시 30분부터 진행된 체결식에는 건설연 이태원 화재안전연구소장과 대한민국 해군 신승민 군수참모부장(준장)을 비롯한 양측 실무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향후 양측은 국가정책실현에 필요한 연구수행 및 연구결과 현장 적용, 해군 기술자문 및 교육, 해군이 보유한 각종 장비 및 시설의 연구활용 등 다방면에 걸쳐 협력하기로 합의하였다.

 

□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건설연이 국가R&D를 통해 개발한 화재안전분야 첨단기술은 해군측에 기술이전 및 현장적용이라는 형태로 기술상용화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ㅇ 건설연은 해군측의 산·학·연 기술지원 요청에 의해 지난 9월 12일 경기도 화성 소재 건설연 화재안전연구소에서 해군 관계자 견학을 진행하고 건설연이 보유한 화재안전 기술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9월 26일에는 군함 부산물인 ‘폐 배터리’ 화재 재연 실험을 수행한 바 있다.

 

ㅇ 해군 함정은 특유의 좁은 공간과 함께 각종 미사일과 함포의 탄약 등 화기류 적재물, 배터리 등 각종 전기장치, 교전시 피탄으로 인한 유폭 등 여러 원인에 의한 화재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특히 바닷물은 부식문제 때문에 함내 소화용제로 활용하기엔 제약이 따르므로 해군은 화재진압 훈련 및 관련 기술개발, 화재예방 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ㅇ 한편 건설연 화재안전연구소는 국가R&D의 일환으로 “초장대 해저터널의 화재 및 유지관리 기술 개발”, “대심도 복층터널 설계 및 시공기술개발” 과제를 진행하며 압축 공기포 및 자동화된 포 소화설비 등 특수시설 화재안전 분야 연구를 진전시켜 오고 있다. 지난 11월 16일에는 경강선 KTX 개통에 대비한 터널 내 열차 화재진압 실증실험을 진행하였으며, 향후 기술고도화를 통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 이태원 소장은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엄중한 상황에서 전쟁기술의 고도화에 따른 대한민국 해군의 중요성 또한 커지고 있으며, 국가R&D를 통해 개발한 기술이 이번 교류협력을 통해 현장적용의 형태로 기술상용화가 실현된다면 정부출연연으로서도 매우 의미깊다”고 밝혔다.

 

 

 

다운로드표
첨부파일
보시는 페이지 담당자 정보
관리담당부서 : 글로벌협력본부
관리담당자 : 홍보정보실
문의 : 031-910-0101
top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