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home

HOME > 연구원 소개 > 홍보센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건설연, 베트남에 스마트시티와 건설 인프라 기술 이식한다 글보기
건설연, 베트남에 스마트시티와 건설 인프라 기술 이식한다
작성자 KICT 게시일 2018.03.23 17:25 조회수 1,386

건설연, 베트남에 스마트시티와 건설 인프라 기술 이식한다

-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베 교통인프라 협력센터 개소식 거행 -

- 한국-베트남 간 스마트시티 및 건설인프라 분야 교류협력 박차 -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3월 22일(목)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서 “한-베 교통인프라 협력센터” 개소식을 거행하며, 베트남과 스마트시티 및 건설 인프라 분야 교류협력 증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ㅇ 건설연은 22일 협력센터 개소식을 시작으로 “베트남 스마트시티 및 도시개발 협력 세미나 포럼”, 그리고 23일에는 “한-베 비즈니스 포럼” 행사를 통해 국내 건설기술의 베트남 현지화를 모색한다.

 

□ 한-베 교통인프라 협력센터 개소식은 22일 오전 하노이의 교통통신대학교(UTC)에서 한승헌 원장을 비롯하여 응우옌 반 떼(Nguyen Van The) 베트남 교통부 장관, 응우옌 응옥 롱(Nguyen Ngoc Long) UTC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ㅇ 한승헌 원장을 비롯한 건설연 관계자는 이 날 협력센터 개소식 참석과 더불어 베트남측과 센터 운영에 대한 예산지원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이와 관련하여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지난 3월 5일(월)부터 7일(수)까지 베트남 건설부와 교통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센터 설립에 관한 양국 정부의 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ㅇ 건설연은 향후 본 협력센터를 거점기관으로 활용하여 교차성능인증, 건설기준, ITS 등의 건설기술 분야에 대한 기술지원 및 기타 협력사항에 대해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ㅇ 건설연은 또한 향후 3년간 도로포장분야에서 20억 원 상당의 국토부 ODA 사업인 ‘베트남 포장의 성능개선을 위한 맞춤형 중온 아스팔트 기술 최적화 및 현지화 사업’을 수행하게 되며, 건설연의 첨단 건설기술을 베트남 현지에 적용할 예정이다.

 

□ 한편 건설연은 지난 2014년부터 베트남 건설연구소(IBST) 및 교통연구소(ITST)와의 MOU체결을 시작으로, 2015년 하노이에서 ‘중소기업 동반 KICT 해외기술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베트남과의 지속적인 교류협력 체계를 구축해 오고 있다.

 

ㅇ 건설연은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2017년까지의 3년간 베트남을 대상국으로 총 18개의 기술개량지원 및 기술협력 네트워크 사업을 추진하였다.

 

ㅇ 특히 기술 현지화 사업을 통해 베트남 건설부, 건설연구소, 교통연구소 등과 함께 성능평가를 진행한 결과 앵커기술, 지반보강 기술, 말뚝 자동용접장치 기술 등에서 베트남 정부의 공인 인증서를 획득하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는 평가이다.

 

ㅇ 건설연은 또한 우리 기업의 베트남 건설시장 개척을 위해 중소기업 수요에 기반한 베트남 정부와의 네트워크 구축 지원사업을 수행해오고 있으며, 대표적으로 ‘건설기술관리 및 감리체계 선진화 지원 사업’ 수행을 통해 베트남 건설부 감리국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한 바 있다.

 

□ 한승헌 원장은 “건설연의 국토부 주관 베트남 ODA 사업 수행과 함께 이번 협력센터 개소를 통해 양국간의 우호적 협력관계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언급하며 “우리 건설기술의 성공적인 베트남 현지화와 중소건설기업 진출 지원에 노력하는 것이 정부기관으로서의 건설연의 사명 중 하나일 것”이라고 밝혔다.

다운로드표
첨부파일
보시는 페이지 담당자 정보
관리담당부서 : 대외협력홍보부
관리담당자 : 홍보팀
문의 : 031-910-0101
top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