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home

HOME > 연구원 소개 > 홍보센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건설연, 해군과 손잡고 군사시설 첨단화에 박차 글보기
건설연, 해군과 손잡고 군사시설 첨단화에 박차
작성자 KICT 게시일 2019.07.29 08:49 조회수 373

건설연, 해군과 손잡고 군사시설 첨단화에 박차
- 건설연, 해군본부와‘군사시설 건설 신기술 적용’관련 MOU 체결
- 건설 신기술의 국방 분야 도입을 통한 첨단‘스마트 해군’지원 예정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7월 26일(금) 오후 3시 충남 계룡대에서 해군본부 공병실(대령 이래원, 이하 해군본부)과 건설 신기술의 군사 분야 적용‧도입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이 자리에는 건설연 신휴성 미래융합연구본부장, 해군본부 이래원 공병실장 등 양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건설연 미래융합연구본부가 보유한 건축 3D프린팅 기술, VR/AR 기반 가상건설 시뮬레이션 기술, 스마트 토공 기술 등 건설 분야 신기술과 창군 이래 70년간 축적해 온 해군 공병의 군사첨단시설 건설·유지관리 노하우가 접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군은 최근 4차 산업혁명 과학기술 기반의 “스마트 해군”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군은 재래식 해군기지 건설 및 유지관리뿐만 아니라 건설 신기술 및 자동화 기술을 이용한 통합방호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여러 연구기관들과 손잡고 첨단시설 건설을 위한 기술 획득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건설연의 ‘KICT 3D프린팅연구단’은 국방개혁 차원에서 전력 무인화, 차세대 군사과학기술 개방과 같은 이슈가 부각되면서 함께 주목받고 있다. 연구단은 ‘건설분야에서의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하여 군 막사 건설 등에 기여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한 “건설분야 AR/VR 시뮬레이션”기술은 모의전투 시뮬레이션, 무인 원격장비 제어, 전장상황 공유, 교육 등에 활용 가능하다.

신휴성 미래융합연구본부장은 “본 업무협약을 통해 군사시설 건설 기술의 공동 연구를 추진함으로써 관련 정보 공유, 기술 교류, 사업 수행 등에 상호 협력을 통하여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나아가 건설연과 해군 상호 역량강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운로드표
첨부파일
보시는 페이지 담당자 정보
관리담당부서 : 대외협력홍보부
관리담당자 : 홍보팀
문의 : 031-910-0283
top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