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home

HOME > 열린마당 > KICT 뉴스 > 포토뉴스

포토뉴스

미래융합관 개관식 및 개관기념 국제포럼 개최 글보기
미래융합관 개관식 및 개관기념 국제포럼 개최
작성자 KICT 게시일 2019.11.05 17:48 조회수 237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극한환경 건설기술의 중심이 될 미래융합관 개관식을 11월 5일(화) 일산 본원에서 개최하였다.

 

이 날 행사에서는 ‘경계를 넘어선 극한 건설(Extreme Construction Beyond the Boundary)’이라는 주제의 개관 기념 국제포럼과 함께, 우주와 극지에서 활용될 다양한 건설기술을 선보이게 된다.

 

특히 이날, 달 표면의 환경을 재현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반열진공챔버(Dusty Thermal Vacuum Chamber; DTVC)’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현존하는 진공챔버는 불순물이 없는 순수의 진공상태에서만 구동이 가능했다. 그러나 실제 달 표면은 미세한 월면토(月面土)가 쌓여있고, 수백 도의 일교차가 발생한다. 이러한 환경을 진공상태로 재현하는 기술은 그동안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건설연에서 선보이는 실대형 지반열진공챔버는 월면토가 내장된 상태에서 영하 190도 ~ 영상 150도의 진공상태를 세계 최초로 구현할 수 있다. 우주 환경의 완벽한 모사(摹寫)라는 특성을 십분 이용하여 지구상에서 우주 탐사를 위해 개발되는 다양한 기술과 장비의 검증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미 항공우주국(NASA)이나 각국의 우주기구에서 관심을 갖고 공동연구를 협의 중에 있다.

 

건설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 하에 2016년부터 극한건설 핵심기술 개발 연구와 극한건설 환경을 구현하는 인프라 개발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이번에 개관하는 미래융합관은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실대형 지반열진공챔버를 비롯하여 모의극한지형실험실, 건설재료 3차원(3D) 프린팅 실험실, 인공지능 및 영상처리 실험실 등 우주건설 핵심기술 개발에 필요한 연구인프라를 보유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향후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공유함으로써 극한건설 분야 선도기관으로 자리 매김할 것으로 건설연은 기대하고 있다.

 

개관 기념으로 열리는 국제 포럼에서는 유럽우주국(European Space Agency: ESA),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트림블(Trimble Inc.) 등 국내외 과학자들이 달 탐사 사업 현황과 극한 환경에서의 건설자동화 연구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유럽우주국(ESA)의 국제달탐사연구단(International Lunar Exploration Working Group; ILEWG) 소장 버나드 포잉 박사(Prof. Bernard H. Foing)는 달 표면 우주기지 건설 프로젝트인 ‘문 빌리지(Moon Village)’ 계획을 소개한다. 건설연과 유럽우주국(ESA)은 2016년 건설연-국제달탐사연구단(ILEWG) 간 상호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우주 건설기술 선도를 위한 공동연구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협력을 더욱 강화해 갈 예정이다.

 

한승헌 원장은 개관식에서 “인류에게 있어 우주는 미지의 세계이자 선망의 대상이었고, 우주기술 개발을 통해 선진국들은 과학기술 혁신을 선도해왔다.”라며,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우주라는 초극한 환경에서도 건설 가능한 기술 개발과 인공 지능, 건설 자동화 등 다양한 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건설 패러다임을 선도함으로써 미래 건설산업 혁신성장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미래융합관 1

 

미래융합관 2

 

미래융합관 3

 

미래융합관 4

 

미래융합관 5

 

미래융합관 6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top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