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home

HOME > 연구원 소개 > 홍보센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국회 포럼, 한국 우주개발 중장기 전략 수립 필요 글보기
국회 포럼, 한국 우주개발 중장기 전략 수립 필요
작성자 KICT 게시일 2017.07.12 15:20 조회수 792

국회 포럼, 한국 우주개발 중장기 전략 수립 필요

- 건설연, 제2회 우주개발 국제포럼 국회서 성공리 개최 -

- 우주개발 다변화를 위한 제2회‘M2 Village 국회포럼’개최 -

 

□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이태식, 이하 KICT)은 우주개발 전략 다변화 및 국내 우주기술 정책의 미래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제2회 ‘M2 VILLAGE’ 국회포럼이 국내외 우주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7월 12일(수)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회의실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ㅇ 본 포럼은 국회 조경태 기획재정위원장이 주최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이태식, 이하 KICT)과 국제우주탐사연구원이 공동 주관하며 미래창조과학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대한토목학회 우주토목위원회 등이 후원하였다.

 

□ 이번 제2회 포럼의 특별강연자로 초청된 美 항공우주국(NASA) 달 탐사 분석위원회(Lunar Exploration Analysis Group, LEAG) 위원장인 클라이브 닐(Clive R. Neal) 노틀담대 교수는 “영구적인 행성 거주 가능성: 현지 자원 활용 역할과 달 탐사의 다음 단계”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가졌다.

 

ㅇ 닐 교수는 이 자리를 통해 국제우주탐사조정그룹과 NASA 및 LEAG의 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왜 인간이 달을 탐사해야 하는지, 달 탐사의 중요성 및 지속가능한 달 탐사 방안과 우주 현지자원의 중요성 및 로봇을 활용한 탐사방안 등을 우주개발 다변화 방안의 하나로 제시하였다.

 

□ 특별강연에 이어 진행된 주제발표에서는 신휴성 KICT 극한건설연구단장이 “국제 우주탐사 미션 추진 동향: 중국의 우주개발 미션 국제화 동향” 이란 주제로 최근 우주개발 강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중국의 우주탐사 동향과 비전에 대하여 소개하고, 국내 우주기술 정책 다변화 방향에 대하여 고찰하였다.

 

ㅇ 신휴성 단장은 중국의 부상 및 미국·러시아 등 선진국간의 ‘경쟁’에서 점차 국제공동 ‘협력’으로 바뀌는 우주개발 패러다임 변화에 대해 분석하고, 국제동향에 대한 신속한 파악 대응책 마련과 동시에 한국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의 효과적 추진을 위한 ‘우주탐사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 강연 후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이주진 국제우주연맹(IAF) 부회장, 방효충 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김병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미래전략실장, 김경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국내 우주개발 사업 다변화를 위한 미 NASA, LEAG와의 협력방안 및 국제협력네트워크 구축, 한국의 우주개발 방향 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ㅇ 토론에 참가한 우주개발 전문가들은 우주개발 정책 다변화의 실천방향으로 NASA와 LEAG, 국제우주탐사조정그룹 참여 방안과 함께 우주 신흥강국들과의 협력강화, 발사체와 인공위성 분야를 넘어서서 달·화성 착륙지 선정 및 우주 현지자원 활용연구와 타 분야 응용 등을 논의하였다.

 

□ 한편 KICT는 이번 국회포럼 공동주관을 비롯하여 지난 7월 10일에는 NASA가 개최한 3D 프린팅 우주 정착지 건설 기술대회인 “센테니얼 챌린지(Centennial Challenge)” 2라운드에서 선진국 연구팀들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하는 등, 한국 우주 건설기술 개발에 선도적 역할을 해 오고 있다.

 

ㅇ KICT는 지난 6월 2일 유럽우주항공국(ESA)의 ‘버나드 포잉’ 박사를 초청하여 제1회 ‘문 빌리지(Moon Village)’ 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이번 제2회 포럼부터는 인류의 차세대 주거지로 꼽히는 달(Moon)과 화성(Mars)을 의미하는 ‘M2 Village’로 새롭게 이름이 변경되었다.

 

□ 이태식 원장은 “우주개발 초기 단계에 있는 한국이 이미 궤도에 오른 선진 연구기관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우주개발 경쟁력 확보에 나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부처, 출연연, 대학, 기업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 협의체를 통해 우주 개발에 대한 통합적이고 중장기적인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다운로드표
첨부파일
보시는 페이지 담당자 정보
관리담당부서 : 글로벌협력본부
관리담당자 : 홍보정보실
문의 : 031-910-0101
top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