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소개

건설연, 봄철 요란한 강풍에도 안전한 통행을 위한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 개발
  • 작성자KICT
  • 작성일자2022/04/12 10:17:27
  • 조회수312

건설연, 봄철 요란한 강풍에도 안전한 통행을 위한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 개발

- IoT 계측기술을 활용하여 강풍 시 해상교량의 안전한 통행가능 여부를 재난문자 서비스처럼 일반 시민들에게 실시간 전송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김병석, 이하 건설연)은 해상교량(현수교, 사장교 등)의 재난재해 및 통행안전 정보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상교량에서는 구조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강풍, 태풍 등으로 인한 과대 진동 때문에 보행자 및 통행 운전자의 불안감이 확산되는 문제가 있다. 건설연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계측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플랫폼을 개발하였다.

  특히, 전라남도의 경우 섬과 육지 또는 섬과 섬을 잇는 연륙·연도 교량이 25개로 국내에서 가장 많으며, 해상교량 등을 중심으로 해양 및 관광 특화자원이 풍부한 지역이다. 국내 해상교량은 현수교와 사장교 같은 케이블을 적용하여 교량 상판을 공중에 매단 형태로 강풍에 영향을 많이 받는 구조이다.

  국내 해상교량의 경우 안전 및 사용성 관리를 위하여 기울기, 흔들림, 풍향, 풍속 등을 계측할 수 있는 시스템이 이미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다. 일부 교량 관리주체에서는 홈페이지를 통하여 안전 관련 계측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나, 직접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검색하고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더불어 교량 위를 지나는 운전자 또는 보행자에게는 전광판 등을 통해 감속을 유도하는 제한적인 정보만 제공하고 있는 현실이다. 따라서 교량의 이용 계획이 있는 잠재적 사용자 또는 인근 지역 주민들은 교량의 통행 안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기 어렵다. 

  이에 건설연 구조연구본부 연구팀(팀장: 서동우 수석연구원)은 특수교량 유지관리 계측 전문회사인 ㈜에이테크솔루션과 공동연구를 통하여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을 개발하였다. 이를 활용하여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 제공이 가능하다. 현재 전라남도 소재 해상교량에 시험 적용하여 운영 중이다.

  개발된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은 IoT 계측기술을 활용하여 교량의 진동 및 풍향, 풍속, 안개(가시거리) 정보 등을 계측하고 수집한다. 수집된 계측 정보는 현장에서 즉각 분석하여 통행안전과 관련된 정보를 일정 범위 내에 위치한 지역 주민 및 교량 사용자에게 문자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 즉,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은 안전한 교량 통행 가능 여부를 재난문자 서비스처럼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여,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알 수 있도록 하였다. 다만, 현재는 개인정보 제공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한 시민들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개발된 교량 안전 스마트 플랫폼은 교량 진동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여, 안전한 통행을 유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제 과대 진동 발생 시 교량 이용 자제 및 차량 운행 감속을 보다 적극적으로 유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해상교량 이용 시 안전사고의 위험을 현저히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건설연은 민간 기관으로의 기술이전을 통하여 본 개발 기술의 확대 보급을 추진 중이며, 이를 통하여 국내 특수교량 안전 관리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설연 김병석 원장은 “추후 기상청 등 관계기관 협조를 통해 대상 교량의 현장 정보와 지역의 세부 기후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분석한다면, 더 정확하고 유용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본 성과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자체연구사업(연구개발적립금사업)인 “IoT 계측기술을 활용한 해상교량의 재난재해 및 통행안전 정보서비스 제공 스마트 플랫폼 개발(2021)”을 통해 개발되었다.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