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정보

[사업화유망기술] 안전을 담보하는 최선의 대책은 점검으로부터 비롯된다.
  • 게시일2019-09-03
  • 조회수306

안전을 담보하는 최선의 대책은
점검으로부터 비롯된다.

 

 

 

안전에 대한 강조는 아무리 해도 지나침이 없다. 1994년 성수대교 붕괴라는 대형 사고를 겪으며 시설물의 안전점검과 유지관리 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처럼 인력에 의한 점검 방법으로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 무인비행체를 이용한 시설물 유지관리 기술에 대한 연구에 착수하게 되었다.

 

  인프라안전본부 선임연구위원 김형열
 
▲ 인프라안전본부 선임연구위원 김형열

 

 

기존에 시행되던 노후시설물 안전점검의 한계


시설물의 안전관리는 노후시설물의 기능과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점검, 관리업무가 핵심이다. 일반적으로 시설물의 사용연수가 30년을 경과하면 노후시설물로 구분하고 있으며, 2018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시설물 가운데 노후시설물 비율은 5% 정도이지만 2030년에는 37%로 급격하게 증가될 예정이다.


"우리나라 시설물이 70~80년대에 많이 지어지다 보니 상당히 노후화되었다고 봐야합니다. 노후시설물의 문제 점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조치를 실시하는 것이 필요 하지만, 현재 하고 있는 것처럼 인력에 의존한 점검만으로는 앞으로 급격하게 증가되는 노후시설물을 효과적으로 점검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또 하나 당면한 문제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인력은 줄어 드는데 노후시설물은 급격하게 증가하는 상황이니 보다. 효율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존 시설물의 안전점검 방법은 사람이 직접 투입돼 육안으로 살펴보는 것이었다. 그러다보니 고층건축물이나 장대교량과 같은 대형 시설물은 점검자가 가까이 가서 확인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 최근 들어 드론이 시설물 점검에 활용되고 있지만, 수동으로 조작되는 기존 운항 조작방식과 촬영기법으로는 시설물의 손상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고, 열화 부위에 근접 접근이 여의치 않아 정밀촬영이 불가능하다는 애로사항이 있었다.

 

그림 1. 노후 시설물 현황
 
▲ 그림 1. 노후 시설물 현황

 

4차 산업혁명 도래를 맞아 신기술을 접목한 시설물 안전점검 기술을 선보이다.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시설물의 거동을 분석할 수 있는 센서를 설치하고, 상시 계측된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시설물의 문제점을 조기에 발견하는 등 시설물 스마트 안전관리 연구 개발사업을 기획했다.


“시설물 고정점에 설치된 센서 이외에 시설물의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서는 육안 점검이 필요하고, 시설물에 설치 된 수백, 수천개의 센서에서 이상신호가 발생하는 경우 문제점을 점검자가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한 만큼 이 과정에 무인비행체를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을 하게 됐습니다.” 지난 2017년부터 연구에 착수한 무인비행체를 활용한 시설물 유지관리 기술은 기존 방식의 한계를 개선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무인비행체를 활용한 시설물 안전관리 현황과 문제점을 조사해보

QUICK
닫기